인터콥의 계속되는 거짓말(현대종교)


기사승인 2015.07.08 


- 인도 불교사원 땅 밟기 인터콥 관련 증거

인터콥이 지난 7월 7일 교계 주요 언론사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최바울 선교사는 간담회 현장에서 최근 본지의 보도로 논란이 된 인도 불교사원의 땅 밟기 문제와 만화책 『하나님의 나라』 발간에 대해 해명했다.

최 선교사는 본지의 보도 이후 줄곧 ‘인도 불교사원 땅 밟기 사건은 인터콥과 관련이 없고 만화책에 대해서는 모르는 일’이라고 밝혀왔는데, 간담회에서도 같은 입장을 고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인터콥 인도선교를 총괄하는 김스데반 선교사도 자리했다. 김 선교사 역시 인도 불교사원 사건은 인터콥과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간 본지는 제보자 보호 차원에서 증거를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인터콥의 도가 지나친 거짓말에 제보자와 협의해 증거를 공개하기로 했다.




▲ 제보자와 인터콥 내부자와의 대화 내용

위 카카오톡은 2014년 8월, 즉 땅 밟기 사건 당시에 제보자와 인터콥 내부자의 대화내용이다. 내부자는 땅 밟기를 한 청년 세 명이 본부와 연락을 주고받고 있으며, 본부 지침으로 불교사원에 간 적이 없다고 거짓말을 하도록 피드백을 받았음을 말하고 있다.


▲ 제보자와 김스데반 선교사와의 대화 내용

위 카카오톡은 제보자와 김스데반 선교사와의 대화 내용이다. 내용을 보면 김 선교사는 이미 인도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김 스데반 선교사는 본지의 기사 중 인도 부분을 인용 보도했던 「기독교포털뉴스」 측에 전화를 걸어 “(인도 땅 밟기는) 인터콥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기사를 삭제하지 않을 시 법적인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것이 김 선교사가 생명처럼 여기는 정직한 모습인지 되묻고 싶다.

추가로 김 선교사는 본지의 기사가 나간 이후 제보자에게 메일을 보내 “현대종교에 제보했나?”라고 물었다.


▲ 제보자와 최바울 선교사가 주고받은 메일

위 메일은 제보자와 최바울 선교사가 인도 건에 대해 메일을 주고받은 내용이다. 제보자는 최 선교사에게 인도 사건을 왜 거짓말로 대처하는지에 대해 항의했으나 최 선교사는 대화의 논점을 흐리는 다소 엉뚱한 대답을 했다. 제보자는 인터콥 핵심인사들에게 인도 사건을 거짓말로 처지한 부분에 대해 항의하는 메일을 보냈으나 답을 들을 수 없었다. 최 선교사는 본지의 기사화 이후 사건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지만 메일을 보면 이미 인도 사건을 인지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본지는 제보 외에 인도 불교사원의 땅 밟기 사건에 대한 추가 증거를 입수했다. 땅 밟기를 한 세 명 중 한 명은 모 대학교 학생이다. 해당 대학교의 인터콥 동아리 리더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땅 밟기를 한 세 명이 모두 인터콥이라는 것을 알고 있으며 그 중 한 명이 본인과 함께 동아리 활동을 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대화내용은 녹음되어 있으며 녹취로만 공개한다.


본지: 혹시 작년에 인도에 불교사원에 청년 세 명이 가서 찬양하고.
인터콥 동아리 리더: 네 알고 있습니다.
본지: 그 사건이 굉장히 커졌던, 혹시 아세요?
인터콥 동아리 리더: 네. 모를수가 없.
본지: 언론에서 엄청 크게.
인터콥 동아리 리더: 네.
본지: 혹시 그 세 명이 인터콥 소속이라는 것은 아세요?
인터콥 동아리 리더: 네. 저랑 굉장히 가까운 인물이라 알고 있습니다.
본지: 그죠, 한 명이 00대(해당 대학교를 말함) 잖아요.
인터콥 동아리 리더: 네. 그렇죠
본지: 다 알고 계시죠.
인터콥 동아리 리더: 네.
본지: 가까운 친구에요?
인터콥 동아리 리더: 네. 가깝죠.
본지: 그 친구 인가요? 000(이름을 말함) 인가요?
인터콥 동아리 리더: 네. 맞습니다.


본지는 제보와 취재를 통해 인도 불교사원 땅 밟기 사건이 인터콥 단기 소속팀이었음을 확신했다. 인터콥은 간담회에서 본지가 인터콥에 (인도사건에 대한) 문의 후 현지 담당자에게 확인 후 답변을 주기 전에 이미 보도했다고 비판했다.

본지는 인터콥 핵심 인사인 강요한 선교사에게 5월 13일, 김스데반 선교사와 인터뷰할 수 있도록 연결을 부탁했다. 하지만 이틀 동안 아무 연락을 받지 못했다. 본지는 5월 15일, 인터콥 본부에 공문을 보내 인도담당 선교사와 연락을 할 수 있도록 조치해주거나 인터콥 측의 입장을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본지는 기사가 나간 5월 26일까지 열흘이 넘도록 인터콥으로부터 어떠한 연락도 받지 못했다. 인터콥이 본지를 비판하기 위해선 최소한 “확인 중”이라는 답변은 주었어야 했다.


본지는 인터콥과 펴내기 출판사의 관계와 더불어 최바울 선교사가 만화책 발간을 몰랐다고 했던 부분이 왜 문제인지에 대해 추후 밝히고자 한다.


조믿음 기자 jogogo@hanmail.net

List of Articles
No. Subject Author Datesort Views

미국 법원, 하나님의교회에 대한 비판은 공익에 부합된다(현대종교)

미국법원, “하나님의교회에 대한 비판은 공익에 부합한다”▲ 미국 법원은 미쉘 콜론의 하나님의교회 비판 활동이 명예훼손으로 볼 수 없다고 판결했다..미국 뉴저지(New Jersey)주 벌켄카운티(Bergen County) 고등법원은 2015년 2월 9일 하나님의교회가 이탈신...

7개 교단 이대위원장, 신옥주 문제 교단적으로 다룬다.(뉴스미션)

“신옥주 목사측 문제 거교단적으로 다룬다” 7개 교단 이대위장, 연합성명 발표… 예장백석 합류 이병왕 기자 | wanglee@newsnnet.com ▲ 6일 열린 7개 교단 이단대책위원장 모임 기자회견 모습최근 좌충우돌 시위로 인해 한국교회에 문제가 되고 있는 신옥주 목...

한기총, 이단검증특위 본격 가동 (CBS 크리스천노컷) file

한기총, 이단검증특위 본격 가동CBS노컷뉴스 조혜진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가 다락방 류광수 목사와 평강제일교회 故 박윤식 원로목사에 대한 이단 재검증 작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각 교단에서 한기총 이단검증특별위원회로 파송한 전문위...

인터콥, 가계저주론등 "지도받고 고치겠다"는 약속 어디로? (뉴스미션)

인터콥·가계저주론 등 “지도 받고 고치겠다” 약속 어디로? 윤화미(hwamie@naver.com) l 등록일:2015-05-27 14:37:40 l 수정일:2015-05-28 08:33:43 이단전문지 ‘월간 현대종교’ 6월호가 여러 교단으로부터 신학적 문제를 지적받은 단체 및 인사들을 대상으로 ...

인터콥 과연 변했나?(현대종교 2015년 6월호) file

현대종교는 2015년 6월호에 최바울(인터콥), 이윤호(가계저주론), 구순연(천국지옥 간증)에 대해서 과연 그들이 고쳤나에 대해서 특집기사를 다루었다. 이 중에 인터콥의 기사에 대해서 살펴본다.

신옥주 측 피해자 수기(현대종교 2015년 6월호) file

현대종교 2015년 6월호에 실린 신옥주 피해 사례입니다

구순연 집사, 계속되는 천국 지옥 간증(현대종교 6월호) file

현대종교 2015년 6월호에 실린 구순연에 대한 기사입니다

가계저주론 과연 고쳤나?(현대종교 6월호) file

가계저주론 과연 고쳤나? 현대종교 2015년 6월호에서 특집기사

기쁜소식강남교회, 신도 폭행과 시위 방해(현대종교)

기쁜소식강남교회, 신도 폭행과 시위 방해 기쁜소식선교회(대표 박옥수) 내부에 개혁비상대책위원회(대표 김한성, 개혁비대위)가 조직됐다. 개혁비대위는 주식사기, 또별사건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박옥수 목사의 즉각퇴진을 촉구했다. 위원장 김한성씨는 교회...

신천지 벽화 그리기에 초등학생 동원 논란(현대종교)

신천지 벽화 그리기에 초등학생 동원 논란 ▲ 신천지 김해교회가 그려놓은 벽화 봉사활동은 이단·사이비 단체들이 이미지 개선을 위해 사용해온 전형적인 레퍼토리다. 특히 신천지는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지난 몇 년간 벽화 그리기에 한창이다. 그런데 초등학생...

불교사원에서 땅밟기한 청년들, 인터콥 아니다?(현대종교)

불교사원에서 땅 밟기 한 청년들, 인터콥 아니다?기사승인 2015.06.09 16:51:5 - 인터콥 핵심인사들은 사건 당시에 상황 파악했을 것▲ 불교의 4대 성지 가운데 하나인 부다가야 마호보디사원에서 세 명의 청년이 찬양을 부르는 모습. 이 청년들은 당시 인터콥 ...

최바울 선교사, 만화책 발간 정말 몰랐을까? (현대종교)

최바울 선교사, 만화책 발간 정말 몰랐을까?기사승인 2015.06.10 - 인터콥 집회현장에서 버젓이 팔리고 있어▲ KWMA 지도종료 3개월 만에 발간된 만화책. 원작 최바울, 글·그림 백정원지난 2014년 7월 23일, <도서출판 펴내기>에서 한 권의 만화책이 출판됐다. ...

인터콥의 내용증명에 대한 답변(현대종교)와 평이협운영자의 답변

인터콥의 내용증명에 대한 답변 (현대종교)기사승인 2015.06.12 11:51:57 ▲ 지난 6월 1일, 인터콥이 본지에 보낸 문서 인터콥이 본지에 내용증명을 보냈다. 엄밀히 말하면 내용증명이 아닌 내용증명이라고 적혀 있는 문서다. 인터콥은 지난 6월 1일 본지에 보...

인터콥, "돈 목적으로 이단시비하는 현대종교와 관계하지 않겠다"?(현대종교)

인터콥, “돈 목적으로 이단 시비하는 현대종교와 관계하지 않겠다”기사승인 2015.06.15 10:09:37 ▲ 2013년 6월 3일에 열린 예장합신 공청회에 출석한 최바울 선교사본지는 인터콥 측에 최바울 선교사와의 인터뷰를 요청하는 공문을 지난 6월 2일 발송했다. 인...

신학지도 받은 인터콥, '하나님의 나라' 만화책 논란(CBS) file

신학지도 받은 인터콥, '하나님의나라' 만화책 논란2015-06-23 19:43 CBS노컷뉴스 송주열 기자 메일보내기 [앵커] 이단성 논란이 있던 이슬람권 선교단체 인터콥선교회가 한국세계선교협의회의 신학지도를 받아들여 집단 지도체제로 전환하면서 이단성 시비를 ...

딕욕선교사, "박옥수에게 안수 준 적 없다"(현대종교)

딕욕 선교사, “박옥수에게 안수준 적 없다”기사승인 2015.06.25 18:23:01 ▲ 박옥수씨(출처: 기쁜소식강남교회)박옥수(기쁜소식강남교회)씨는 지금껏 자신은 딕욕 선교사에게 목사 안수를 받았다고 밝혀왔다. 하지만 지난 6월 22일 전주지방법원에서 진○○측 변...

박옥수 최측근, "박씨에게 실망했다" 법정증언(현대종교 7/8월) file

박옥수 최측근, "박씨에게 실망했다" 법정증언(현대종교 7/8월)

인터콥은 최소한의 양심을 갖기 바랍니다 file

인터콥은 최소한의 양심을 갖기 바랍니다 인터콥이 현대종교와 저를 고발했습니다 물론 고발하는 것은 자유입니다. 문제는 그동안 인터콥이 저를 고소한 것이 수없이 많다는 것입니다. 인터콥은 방송통신위원회에 2번 제소를 했고, 형사를 4건 고소했으며, 민...

인터콥의 계속되는 거짓말(현대종교)

인터콥의 계속되는 거짓말(현대종교) 기사승인 2015.07.08 - 인도 불교사원 땅 밟기 인터콥 관련 증거인터콥이 지난 7월 7일 교계 주요 언론사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최바울 선교사는 간담회 현장에서 최근 본지의 보도로 논란이 된 인도 불교사원의 땅 ...

인도 불교사원 '땅밟기 기도' 인터콥으로 드러나 (CBS)

인도 불교사원 '땅밟기 기도' 인터콥으로 드러나CBS노컷뉴스 송주열 기자 [앵커] 지난해 한 단기 선교팀이 인도의 불교사원에서 이른 바 땅 밟기 기도를 진행해 논란이 됐던 일이 있었는데요. 논란의 중심에 섰던 단체가 공격적인 선교방식으로 비판받아 온 이...

Sign In

로그인폼

Keep me sign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