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회자들을 중심으로 전병욱 목사의 면직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한다. 서명을 위한 사이트가 새로 열렸다. 목회자 1,000명의 참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서명하러 바로 가기) 전병욱 목사 성범죄와 관련해 예장합동 총회에 징계를 요청하는 '장로교 합동 총회에 드리는 호소문'에는 홍정길 목사, 강경민 목사, 김세윤 교수 등 교단을 망라한 교계 인사들이 공동 제안자로 이름을 올렸다. (전병욱 목사 면직 청원서 서명 페이스북 페이지 갈무리)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총회(백남선 총회장)에 전병욱 목사 치리를 촉구하는 목회자들의 서명운동이 시작했다. 구교형 목사(한국복음주의교회연합 총무)가 페이스북 '전병욱 목사 면직 청원서 서명 페이지'에 '장로교 합동 총회에 드리는 호소문'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서명운동을 알렸다.


구 목사는 호소문에서 △전병욱 목사는 목사직을 내려놓고, 치료에 전념하며 자숙할 것 △예장합동 총회는 전병욱 목사를 면직해 거룩한 공교회로서의 책임을 다할 것 △각 교단은 가을 총회에서 성범죄에 대한 처벌 조항을 담은 윤리 강령을 제정할 것을 촉구했다. 


호소문에는 교계 주요 인사들이 공동 제안자로 이름을 올렸다. 홍정길 목사(남서울은혜교회 원로·예장합신)를 비롯해 강경민 목사(일산은혜교회·예장합신), 김세윤 교수(풀러신학교), 김정명 목사(여수은현교회 원로·기하성), 박철수 목사(성서한국 이사·예장합동), 신경하 목사(감리회 전 감독회장), 유경재 목사(안동교회 원로·예장통합), 이승장 목사(예수마을교회 원로), 장희종 목사(명덕교회·예장고신), 전병금 목사(강남교회·기장)가 공동 제안자로 참여했다. 

구교형 목사는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한국교회가 전병욱과 함께 망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전 목사 치리는 꼭 이루어져야 한다. 이제는 목회자들이 나설 때"라고 말했다. 

서명운동은 SNS를 통해 진행한다. 서명운동에 동참하기를 원하는 이들은 페이스북 '전병욱 목사 면직 청원서 서명 페이지'에 소속 교단과 교회, 그리고 이름을 댓글로 달면 된다. 모인 서명은 예장합동 총회에 전달한다. 목회자들은 서명운동 외에도 기자회견과 광고를 통해 전 목사 치리를 요구할 계획이다. (서명 페이지 바로 가기)